충남 당진시, 전국 최초로 난소기능 등 4종 난임 선별검사 지원

최광준 기자 승인 2019.12.26 19:00 의견 0
당진시는 미즈맘산부인과와 난임 선별검사 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안은주 모자건강팀장, 이인숙 보건소장, 조현철 미즈맘산부인과의원장, 인봉교 미즈맘산부인과의원 원무부장(사진=당진시제공)


당진시는 난임시술 지정기관인 미즈맘 산부인과의원과 26일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자치단체 중 최초로 난임 선별(가임력) 검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결혼과 출산을 장려하고 난임 부부의 고충을 덜어주고자 이뤄진 이날 협약에 따라 당진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부부 중 결혼 1년 이상 되었고 임신 시도를 1년 이상 하였으나 임신이 되지 않는 부부라면 소득에 상관없이 2020년 1월 2일부터 협약 의료기관에서 난임 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검사 항목은 △호르몬 △난소기능 △부인과초음파 △정액정밀 등 4개이며, 해당 검사에 필요한 비용 17만원 전액은 시가 부담한다. 난임 판정 이후 인공수정 등 난임 시술 비용을 정부가 지원하는 경우는 있지만 난임 선별검사 비용을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건 당진시가 최초 사례다.

검사 결과 난임 판정을 받은 경우 소득 등 조건을 충족하면 인공수정과 체외수정 시술비의 일부도 지원 받을 수 있다. 현재 일괄 최대 50만원을 지원하는 시술비는 2020년부터 시술별 지원금액 상한 차등 적용으로 인공수정은 최대 30만원, 체외수정은 최대 110만원까지 지원 받게 된다.

미즈맘 산부인과 조현철 원장은 “난임 선별검사는 시기가 가장 중요한 만큼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심리적으로 고통 받고 있는 부부들을 위해 정확한 검사와 세심한 진료로 난임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난임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